로딩 중로딩 중

Pentakill

Grasp of the UndyingGrasp of the Undying

Featured

Video

Grasp of the Undying

Album

Grasp of the Undying

Lyrics

  • track 1

    수확의 낫The Cull

    Cut down, one by one
    No sound remains
    Don’t fear if death finds you, this day

    Are you with me
    Let us savor the pain
    Do you hear the distant sound
    Calling your name

    In time, all of us are forgotten
    The ones that don’t belong to the pages of history

    But as my forefathers, I take to the open seas
    And as long before, I follow and don’t ask more
    Passed down, long before, the stories of old

    This time, I will not be forgotten
    I won’t be towed along with the feeble and the enemy

    But as my forefathers, I take to the open seas
    And as long before, I follow and don’t ask more
    Passed down, long before, the stories of old
    And won’t be called upon
  • track 2

    필멸자의 운명Mortal Reminder

    Blinded by hate brought by the fall
    As I swear death to all
    You will feel my vengeance
    As I claim your mortal soul

    I will punish and destroy
    Those responsible for this ploy
    I will seek a thousand deaths
    I will bring a thousand years of war

    All that I had taken away
    My home is gone, and my love ones slain
    For every sleep claims a piece of me
    Every waking moment, every single dream

    As the masses came
    Like a shadow through this land
    They laid siege to all we ever had
    I stood strong, I was honor bound
    I stand defiant, I stand ever proud
    I am the chosen
    I am the guardian, the guardian

    Now I seek the blood of those
    Who claimed the innocent
    I will hunt the enemy to the last
    I will banish and rejoice
    The final breath of foes
    You will see what you have made
    You will see what I have finally become

    All that I had laid to the waste
    My spirit broken and just memories remain
    For every day claims a piece of me
    Every waking hour claims my inner peace
    My inner peace

    As the masses came
    Like a shadow through this land
    They laid siege to all we ever had
    I stood strong, I was honor bound
    I stand defiant, I stand ever proud
    I am the chosen
    I am the guardian, the guardian
  • track 3

    여신의 눈물Tear of the Goddess

    The unknown terror
    That stood alone
    Passed from the days of the early suns
    Through worlds of lost belief
    Laid waste and buried deep

    Summoned to be set up to fall
    But there’s no fear
    That lives inside this soul

    Inside this world
    There is no way back to forgiving us
    Undone, deliverer
    The sinful and the saviors of the innocent

    And so
    Keepers of old
    Keep us from cold
    Let us fight once more
    Till our honor is restored

    The unknown terror
    That lives below
    Breaths the flames from the dying suns
    And lives to wake the dying ones
    The dying ones

    The dying ones
    (The dying ones)
    (The dying ones)

    Inside this world
    There is no way back to forgiving us
    Undone, deliverer
    The sinful and the saviors of the innocent

    And so
    Keepers of old
    Keep us from cold
    Let us fight once more
    Till our honor is restored
  • track 4

    무한의 대검Infinity Edge

    Beyond the lands of dreams
    I hear the call of riches
    Word of waters blessed unnatural
    Granting power of gods to men

    Under the distant sun is my calling
    I walk the lands
    That death cannot conquer
    And through the unforgiving worlds
    The battle lays in wait
    Seeking the way
    That leads me to the power of the edge
    The edge

    I'm living and dying a thousand lives
    And it’s taken its toll on me this time
    The edge cares not so why should I
    Because I breath the air of immortals
    And I'll be the true invincible
    The edge is my destiny

    So far from home I'm reeling
    I've seen the fall of friends
    The end of the road approaching
    I will have my victory

    I will not cease to be
    You will not ever stop me
    I won't give up the dream
    You cannot ever stop me

    Seeking the way
    That leads me to the power of the edge

    I'm living and dying a thousand lives
    And it’s taken its toll on me this time
    The edge cares not so why should I
    Because I breath the air of immortals
    And I'll be the true invincible
    The edge is my destiny

    I'm living and dying a thousand lives
    And it’s taken its toll on me this time
    The edge cares not so why should I
    Because I breath the air of immortals
    And I'll be the true invincible
    The edge is my destiny

    My destiny
    My destiny
    My destiny
    My destiny
  • track 5

    망자의 갑옷Dead Man’s Plate

    Is there reason, in this life
    We call our own
    So many misguided visions
    And trusting deceit
    And in our shallow pursuit of truth
    We lost ourselves

    May the storms gather
    May the cinders roam
    Those that will die will still remember

    You drank deep and you paid the price
    (What did you think you would find)
    Answer the dark whisper
    And you will tear this world apart
    Our world apart

    When the walls came down
    We we’re left abandoned here
    There's no soul inside us
    We're just all flesh and bone
    To wander the dead lands forever

    Will we ever get the chance

    Will we ever get the chance
    To show them
    So many forgotten and we live on
    In the city that once was timeless

    You drank deep and you paid the price
    (What did you think you would find)
    Answer the dark whisper
    And you will tear this world apart
    Our world apart

    You will tear this world apart
  • track 6

    마공학 핵 mk-2The Hex Core mk‑2

    Is that all you’ve got to say
    Cause this is not another game
    Not one that you wanna play
    Step, by step, by step
    Death march to your grave

    Is that all you’ve got to say
    Cause this is not another game
    Not one that you wanna play
    Step, by step, by step
    Death march to your grave

    There’s no one left you can blame
    A lonely war dance of pain
    Step, by step, by step
    Death march to your grave

    Is that all you’ve got to say
    Is that all you’ve got to say

    Step, by step, by step
    Death march to your grave
  • track 7

    피바라기The Bloodthirster

    Cast down the weak
    Those who deceived us
    Those who would let us burn
    Liars and cheats
    Brittle and weak
    Another day will come

    Crawling on your knees right to the end
    I let you pretend you had your last days
    Calling for me to disappear
    I cannot be so easily sent forth

    As you descended on them
    You carry their memories of endless pain
    As remnants to their end
    One after one
    You sever them, sever them
    Sever

    Sever, sever your demons deep within
    A shadow that’s been long instilled

    Cast down the weak
    Those who deceived us
    Those who would let us burn
    Liars and cheats
    Brittle and weak
    Another day will come

    Torment so easily dispensed
    You tried to break our will but you failed
    Calling the serpentine flame
    Until we were just dust and remains

    As you descended on them
    You carry their memories of endless pain
    As remnants to their end
    One after one
    You sever them, sever them
    Sever

    Cast down the weak
    Those who deceived us
    Those who would let us burn
    Liars and cheats
    Brittle and weak
    Another day will come

    Cast down the weak
    Those who would flee us
    Those who would let us burn
    Liars and cheats
    Feeble and weak
    I see them
    Another day will
    Another day will
    Another day will come
  • track 8

    얼어붙은 심장Frozen Heart

    Up here on the roof of the world
    Up here on the roof of the world

    Long have we sought to ascend this place
    A life of servitude to omens
    The elders have promised us long before
    With evil banished to the wastelands
    Hands of the chosen will extend to us

    Upon the roof of this world
    Distant voices calling for the final fight
    We will answer with victory

    Long have we fought for these lands
    In the shadows and the stories of the promised light
    Now to take our place beyond

    Up here on the roof of the world
    Up here on the roof of the world
    Where we are sworn to guard no more
    Up here on the roof of the world

    Long have we fought to protect this place
    These haunted dreams never ending
    Clinching to the promises of life reborn

    Upon the roof of this world
    Distant voices calling for the final fight
    We will answer with victory

    Long have we fought for these lands
    In the shadows and the stories of the promised light
    Now to take our place beyond

    Here on the roof of the world
    In the cradle of the storms
    Where vengeful winds cut to the bone
    And there's no turning back

    (Here on the roof of the world)
    (Here on the roof of the world)
    (Here on the roof of the world)

    Up here on the roof of the world
    Up here on the roof of the world
    Where we are sworn to guard no more
    Up here on the roof of the world
  • track 9

    고속 연사포Rapid Firecannon

    A forgotten place inside the lonely tower
    Tear it down with a metal roar
    The war eternal, I assail the unassailable
    A second release unhaunted by my past

    Beneath the marshlands
    Calling forth the night
    Buried deep a weapon forged in fire
    Fathers and sons their kin laid to waste
    (An evil is renewed)

    Light up
    The night with flames and cinder
    For I am renewed
    (Down in flames)
    (Feel the kick and watch them burn)

    Light up
    Caught in the crossfire Overwhelming firepower
    (Now return to hell)
    (In a firestorm)

    Out with the old
    In with the new world order
    Die or obey the choice is yours
    Undetected, into the spider’s web
    Taking it apart slowly piece by piece

    Find a shadow to hide me, and I wait
    Tricksters and spellweavers beware
    With this flame I culled the weak
    Made my nation strong again
    Well now they're all dead and gone
    Dead and gone

    With this blade
    I call the weak
    Make my nation strong again

    Beneath the marshlands
    Calling forth the night
    Buried deep a weapon forged in fire
    Fathers and sons, their kin laid to waste
    (An evil is renewed)

    Light up
    The night with flames and cinder
    For I am renewed
    (Down in flames)
    (Feel the kick and watch them burn)

    Light up
    Caught in the crossfire
    Overwhelming firepower
    (Now return to hell)
    (In a firestorm)
  • track 10

    몰락한 왕의 검Blade of the Ruined King

    Instrumental
  • 프로덕션 노트

    Alex "Scherzo" Temple

    "몰락한 왕의 검 - Blade of the Ruined King" 프로듀싱, "필멸자의 운명 - Mortal Reminder" 오케스트레이션

    Bob "robesman" DeBelina

    프로듀싱 코디네이터

    Christian "Praeco" Linke

    책임 프로듀서, 엔지니어

    "마공학 핵 mk-2 - The Hex Core mk-2" 프로듀싱, 믹싱, 보컬

    Production, Mixing, and Vocals on "The Hex Core mk-2"

    Dzijan Emin

    "몰락한 왕의 검 - Blade of the Ruined King" 오케스트레이션

    Eugene "kyugene" Kang

    베이스 기타

    Jason "chupacobbler" Willey aka ProtoShredanoid

    리드 기타

    Joe "Keytar Dragon" Atlan

    키보드, 피아노

    Jørn Lande

    "수확의 낫 - Cull", "피바라기 - The Bloodthirster", "망자의 갑옷 - Dead Man's Plate", "얼어붙은 심장 - Frozen Heart" 보컬

    F.A.M.E.'S. Macedonian Symphonic Orchestra & Choir

    "몰락한 왕의 검 - Blade of the Ruined King" 오케스트라 및 합창, "필멸자의 운명 - Mortal Reminder" 현악기

    Mike “PitmanDrums” Pitman

    드럼, 리듬 기타, 리드 기타, 어쿠스틱 기타, 신디사이저 프로듀서

    Noora Louhimo

    "여신의 눈물 - Tear of the Goddess", "얼어붙은 심장 - Frozen Heart" 보컬

    Per Johansson

    "무한의 대검 - Infinity Edge", "고속 연사포 - Rapid Firecannon" 보컬

    Richard “RickyTee” Thomson

    드럼, 리듬 기타, 어쿠스틱 기타, 리드 기타, 신디사이저

    Scott Kirkland

    "마공학 핵 mk-2 - The Hex Core mk-2" 프로듀싱 및 믹싱, "피바라기 - The Bloodthirster" 신디사이저

    Smiley Sean

    드럼 녹음 & 엔지니어링

    Tommy Lee

    "마공학 핵 mk-2 - The Hex Core mk-2" 드럼

    Viranda "Viranimal" Tantula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프로듀서

    전곡 작사/작곡: 펜타킬
    전곡 엔지니어링, 프로듀싱: 라이엇 게임즈 (캘리포니아 주 산타모니카, 런던 영국)
    믹싱/마스터링: Jacob Hansen

The Band

이제 펜타킬이 여러분을 찾아올 것이다. 모두가 그저 뿌린 대로 거두리라.

AftermathAftermath

프렐요드의 까마득한 북쪽 하늘이 어두워지면 전사들은 난로 곁으로 모여들고, 가끔 이들 중에 어느 날 밤의 이야기를 입에 올리는 자가 있다. 그날 밤 살기등등한 분노의 메탈이 미쳐 날뛰고 사람들은 얼음 벌판에 쓰러져갔다고. 이 이야기는 누가 하든, 두려움에 짓눌려 숨 죽인 목소리로 전해진다. 그저 어린아이들을 겁주려 지어낸 소리라고 주장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이 이야기를 입 밖에 끄집어내는 것 자체가 이 세상 너머로 순회 공연을 떠난 메탈 전사들을 귀환하게 만든다고 믿는 사람들도 많다. 그 음산한 메탈의 밤에서 살아돌아온 자는 아무도 없건만, 소문이라면 앞뒤 가리지 않고 떠들기 좋아하는 이들은 그날 밤 거대한 메탈 전사가 도끼를 휘둘러 사람들을 닥치는 대로 학살했다고 말한다. 전사의 형제들도 그의 분노를 누르지 못했고, 그래서 산을 무너뜨려 전사를 파묻은 후에야 그 광란을 중단시킬 수 있었다는 귓속말과 함께.

그렇게 펜타킬의 마지막 라이브 공연은 막을 내렸다.

천국의 반대편 South of Heaven천국의 반대편South of Heaven

케일이 전쟁으로 분열된 세계에서 나와 룬테라에 처음 모습을 드러냈을 때, 창공을 찢어발기는 화염 혜성과 함께 나타났다느니 온몸이 빛나는 뱀처럼 생긴 용의 등에 올라타고 있었다느니 하는 이야기가 전해진다. 하지만 이는 시작일 뿐, 그 후 케일이 황금빛 휘황찬란한 갑주를 걸친 전투의 여신다운 자태로 필멸의 존재들이 발을 붙이고 사는 땅을 활보했다는 전설이 끝없이 쏟아져나왔다. 케일은 신의 없는 여동생이 이끄는 악마 군단에 맞서 자신과 나란히 싸울 아군을 찾고 있었다. 지구는 더 이상 패기만만한 전사를 배출하지 못했기에, 룬테라까지 와서 메탈 전사를 찾는 것이었다.

그 신성한 의지가 너무나 고귀하고 드높았기에, 케일은 자신이 처한 곤경을 장엄한 심포닉 메탈 오페라를 통해서만 전달할 수 있었다. 오페라 아리아에 실린 케일의 슬픔이 어찌나 사무치도록 처절했는지, 청중은 하나같이 심장에 타격을 입었으며 그 음울한 쓸쓸함에 압도당한 나머지 공연이 끝나자마자 그 자리에 쓰러져 죽어버렸다. 하지만 케일의 메탈 오페라는 한 곡의 길이가 몇 시간씩이나 되었기에 죽기 전에 신변을 정리하고 마음의 준비를 할 시간은 충분했다. 케일의 노래 가사에 그토록 가슴을 쥐어짜는 비통한 감정이 담겼음에도, 그녀의 근심이 얼마나 깊은지를 진정으로 이해하는 청중은 아무도 없었다. 케일의 존재의 고뇌를 듣고 살아남은 사람이 없었기 때문이다.

카서스만 빼고.

잔해 아래에 Beneath the Remains 잔해 아래에 Beneath the Remains

모데카이저가 프렐요드 군중을 모조리 처치하며 펜타킬의 마지막 라이브 공연이 파국을 맞이하자, 카서스는 드러머 올라프에게 “천지를 괴멸시키는 리듬”을 연주하라는 비장의 주문을 했다. 얼어붙은 프렐요드 땅을 산산조각내고 가장 높은 산을 무너뜨려 모데카이저를 파묻어 버리기 위해서였다. 산중의 바위가 폭포처럼 쏟아져 내렸고, 밴드 멤버들은 각자 룬테라의 외진 구석으로 흩어졌다. 프렐요드의 전투 여왕들이 격노할 것이 불 보듯 뻔했기에 대량 유혈 사태를 피하기 위해서였다.

카서스는 빌지워터로 숨어들었다. 후드를 푹 눌러쓴 채 장례식장을 전전하며 장송곡을 불러 푼돈을 벌었고, 덕분에 빌지워터 주민들은 건강이라는 뜻밖의 이득을 얻었다. 가족들에게 저런 음산한 장례식을 치르지 않게 하려면 오래오래 살아야겠다는 결심을 했고, 그래서 건강에 신경을 쓰게 되었던 것이었다. 그래서 카서스는 대신 지저분한 싸구려 술집을 돌아다니며 목숨을 잃은 해적들의 장례식에서 노래를 부르게 됐다. 바닷가 판자촌에서 부르기에는 상당히 높은 수준으로 올라선 음울한 장송곡과 더불어. 카서스가 서서히 광기와 어둠에 찌들어갈 때쯤 케일의 빛나는 자태가 빌지워터에 나타났다.

케일은 듣는 이를 절망에 빠뜨리는 카서스의 가사를 접하는 순간 그 깊디깊은 고통의 우물을 생생히 느꼈다. 카서스만은 케일 자신의 슬픔을 이해할 것이라는 확신이 섰다. 둘은 술에 취해 서로의 고민을 쏟아낸 후, 괴기스러운 가사와 오페라 록의 초고음이 어우러진 음악을 만들어냈다. 학살의 부두 주민들은 이 2인조의 우울하기 짝이 없는 노래를 듣느니 괴물들이 우글거리는 바다로 몸을 던지는 편을 택했다. 카서스와 케일은 “보컬리스트의 서약”을 하고 더욱 강한 모습으로 돌아오기로 약조했다. 어쨌거나 근심은 혼자서 곱씹는 것보다 나누는 편이 나으니까.

펜타킬의 귀환은 그 어떤 귀환도 끝장내 버릴 것이다.

산 자들의 세계Among the Living 산 자들의 세계Among the Living

요릭은 프렐요드의 대학살에서 벗어나 후드로 얼굴을 감추고 구부정한 모습으로 남쪽을 향해 떠났다. 그리고 마침내 따가운 햇살로 허옇게 바래버린 슈리마의 불모지에서 걸음을 멈추었다. 햇살은 요릭에게 새로운 것이었다. 그는 늘 밝은 대낮을 피했었다. 낳아준 친어머니마저도 쉽게 사랑한다는 소리가 안 나올 정도의 얼굴을 사람들에게 드러내고 싶지 않았기 때문이었다. 요릭은 오래 전 죽은 황제들의 무덤을 발굴하는 일을 도왔다. 그러면 어두컴컴한 지하에서 온종일 지낼 수 있기 때문이었다. 발굴 현장의 인부들은 지하 작업을 자청하는 그에게 아주 고마워했다.

요릭의 베이스는 슈리마의 물렁한 바위쯤은 가뿐히 깨부수어 버렸지만, 치명적인 부작용이 있었다. 바위를 부수면서 주변의 모래를 녹여버리는 바람에 무덤 속 인부들이 산 채로 액화 모래 속에 파묻히기 일쑤였다. 하지만 바위조차도 지루하게 만드는 요릭과 한 순간이라도 더 함께 있는 것보다는 차라리 나은 운명이었을지도 모른다. 슈리마 전역의 발굴 현장에서 한사코 기피하는 인물이 되고 이미 죽은 왕족들과 지하에서 시간을 보낸 요릭은 자신 역시 모래에 파뭄히기로 결심했다.

요릭은 암석층이 나올 때까지 땅을 파서 자신의 묘지를 만든 다음, 그 빛 한 점 없는 어두컴컴한 공간에 몸을 눕혔다. 장려한 고독을 즐기며 영겁의 세월을 보낼 작정이었다. 그렇게 모래사막 아래 잠든 요릭을 깨운 것은 무덤 입구를 열어젖힌 카서스와 케일이었다. 벌써 영겁의 시간이 흘렀고 자신의 죽음을 바라던 사람들도 다 죽어버렸겠다고 생각한 요릭에게, 둘은 이렇게 말했다. 필멸자들의 세계가 다시 한 번 펜타킬을 맞이할 준비가 되었다고.

그들은 말했다. 필멸자들의 세계가 다시 한 번 펜타킬을 맞이할 준비가 되었다고.

태초에 록이 존재했느니Let There Be Rock 태초에 록이 존재했느니Let There Be Rock

소나는 프렐요드의 거대한 산이 무너져 모데카이저의 무덤이 된 것에 음악적 영감을 얻었다. 다른 펜타킬 멤버들은 허탈해하며 룬테라 곳곳의 외딴 곳으로 흩어져 버렸지만, 소나는 찢어질 듯한 고음의 심포닉 록 오페라를 만들고 싶다는 욕망에 사로잡혔다. 그래서 세계에서(물론 이 세계만이 아니다) 웅장하기로 소문난 사원을 돌아다니며 공연을 했지만, 온 우주를 통틀어 가장 울림이 좋은 소리를 원하는 소나가 만족할 수 있는 음향은 나오지 않았다. 프렐요드의 거대한 빙하 신전마저 기대를 저버리자, 실망한 소나는 "뱀의 축제"의 저주받은 선원들과 함께 빌지워터 동쪽 바다로 나아가 해도에도 없는 화산섬들을 탐사했다.

소나가 키보드로 소름끼치는 음파를 발산하여 섬을 마음대로 조각하기 시작하자, 겁에 질린 크루들은 꽁지가 빠지게 달아나 버렸다. 소나는 창조력 넘치는 음악으로 심해에 잠든 화산섬들을 끌어올렸고, 붉은 빗줄기처럼 화산에서 분출한 용암은 공중에서 거대한 파이프 오르간을 형성, 소나의 연주를 극한까지 치닫게 했다. 소나의 음악이 어찌나 강력했는지 그 음파가 세계와 세계를 떠돌며 대륙을 모조리 가라앉혀 버렸다 (그 바람에 아틀란티스 대륙에서 개최할 예정이던 공연이 취소되었다). 주변의 바다를 거대한 화산섬으로 가득 채운 소나는 행성의 중심핵에 모여 있던 지옥의 불을 끌어올려 하늘을 시뻘겋게 물들였다. 그러나 이 강렬한 장관조차도 소나를 만족시키지는 못했다. 그녀는 더 무지막지한 음악을 원했다. 이 세상의 것이 아닌 듯 악마의 귀기가 서린 기타, 천지를 진동시킬 기세로 울리는 드럼과 베이스가 필요했다. 바로 그때, 카서스, 요릭, 케일을 태운 배가 불길에 휩싸인 채 소나를 둘러싼 시뻘건 용암의 고리 뒤로 모습을 드러냈다.

바로 그때, 카서스, 요릭, 케일을 태운 배가 불길에 휩싸인 채 소나를 둘러싼 시뻘건 용암의 고리 뒤로 모습을 드러냈다.

파괴자Destroyer파괴자Destroyer

모데카이저가 거대한 산 아래 파묻힐 때, 올라프는 그와 함께 죽음을 맞이해야 한다는 본능의 외침을 거부하고 그 자리를 떴다. 이후 펜타킬 멤버들은 뿔뿔이 흩어졌고, 올라프와 가장 마음이 잘 맞는 술친구였던 요릭도 남쪽으로 가버렸다. 올라프는 마지막 공연이라고 믿어 의심치 않았던 그 사건 이후에도 목숨을 부지한 것을 후회하면서 룬테라에서 가장 치명적인 술을 퍼마시고 죽어야겠다고 결심했다. 그는 그라가스라는 친구를 만나 자운의 가장 깊숙한 곳까지 같이 들어갔다. 독하디독한 하수도 칵테일을 잔뜩 들이킨 올라프는 취기가 오른 김에 잘 나가던 시절의 이야기를 떠벌리다가 화공약품에 찌든 불량배들과 시비가 붙었다.

뒤이어 벌어진 난투극에서 올라프는 드럼을 두들기던 실력을 싸움에서도 유감없이 발휘했고, 얼마 안 가 지하에서 개최되는 골렘 파이트클럽 대전에 참가하게 되었다. 올라프는 화학공학으로 동력을 공급받는 골렘들과 싸우면서 드럼을 때려부수던 자신의 재능이 기계 거인들을 두들겨 패는 데에도 유용하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올라프는 가장 무시무시한 적수들을 잇달아 때려눕히며 승승장구하다가, 빅토르가 만들어낸 가장 치명적인 골렘 드라고의 금속 망치에 무릎을 꿇고 말았다. 드라고가 최후의 일격을 날리려는 찰나, 고막을 터뜨릴 듯 강렬한 굉음이 날아들어 골렘을 처치해버렸다. 화끈하게 죽고 싶은 소원을 또 한 번 거부당한 올라프는 분노의 고함을 내지르며 주먹을 날리려 했지만, 굉음이 날아온 방향에 서 있는 것은 펜타킬의 리드싱어였다.

또 한번 죽음을 피한 올라프는 다시 드럼을 치게 되었다.

평화로이 녹슬어라Rust in Peace평화로이 녹슬어라Rust in Peace

산이 머리 위로 무너져내리는 순간 모데카이저는 이것이야말로 메탈의 신이 내리는 계시라고 생각했다. 메탈을 대중에게 전파하라는, 악령이 부여한 임무를 온전히 달성했다는 계시로 받아들였던 것이다. 모데카이저의 기타가 토해내는 초강력 코드가 세계를 지탱하는 기본 구조 자체를 뒤흔들어 버렸으니 이제 우주가 그를 산사태로 파괴하려 한다… 그야말로 메탈의 대사제에게 너무나도 잘 어울리는 대단원 아닌가.

하지만 모데카이저는 자신이 언젠가 부활할 것임을 알고 있었다. 녹아 무너진 산봉우리의 잔해에서 일어나, 다시 한 번 도래할 메탈의 세계에서 왕이 될 것임을 굳게 믿었다. 그러나 세월은 가차 없이 흘렀고, 기다리다 지친 모데카이저는 잠에 빠져들었다. 그를 안에 품은 채 무너져내린 산은 사악한 기운을 풍기는 검은 금속과 저주받은 바위투성이였고, 그 어두운 그림자 가까이 사는 사람들조차 산에 오르려 하지 않았다. 가장 높이 솟은 봉우리에는 번들거리는 흑요석 자루에 돋을무늬를 새긴 도끼 한 자루가 바위를 뚫고 비죽 나와 있었다. 이 저주받은 장소에 대한 전설은 커져만 갔다. 언젠가 저 산에 올라 도끼를 뽑아드는 자는 새로운 메탈의 시대를 이끄는 선봉장이 될 것이라는 소문.

세월이 흘러 마침내 산봉우리가 붕괴되고 산이 무너지자, 황동빛으로 번뜩이는 거대한 록의 신이 모습을 드러냈다. 모데카이저가 바위덩이를 헤치고 올라가자 거인은 이미 도끼를 뽑아 쥐고 있었다. 모데카이저의 눈에 옛 밴드 멤버들과, 그 뒤에서 얕볼 수 없는 강렬한 분위기를 발산하는 여전사가 보였다. 카서스는 모데카이저에게 도끼를 건넸다. 모데카이저의 흉폭한 연주를 버텨냈던 도끼 겸 기타. 그 면도날처럼 날카로운 기타 줄이 기대감으로 번들거렸다.

“펜타킬 재결성이야.” 죽음을 노래하는 자가 말했다.
모데카이저

MordekaiserMordekaiser

"볼륨 **** 올리고 그럴 필요 없어. 내가 쳤다 하면 앰프가 그냥 녹아버리니까!"

산이 머리 위로 무너져내렸을 때, 모데카이저는 이것이야말로 메탈의 신이 내리는 계시라고 보았다. 메탈을 대중에게 전파하라는, 악령이 부여한 임무를 온전하게 달성했다는 계시로 생각했던 것이다. 그는 언젠가 부활하리라고 믿었으나, 세월이 흐르면서 기다리다 지쳐 잠이 들어 버렸다. 무너져내린 산은 사악한 기운을 풍기는 검은 금속과 저주받은 바위투성이였다. 맨 꼭대기에는 번들거리는 흑요석 자루에 돋을무늬를 새긴 도끼 한 자루가 바위를 뚫고 비죽 나와 있었다. 이 저주받은 산봉우리에 대한 전설이 떠돌기 시작했다. 언젠가 저 산에 올라가 그 도끼를 뽑아드는 자는 새로운 메탈의 시대를 이끄는 선봉장이 될 것이라는.

카서스

KarthusKarthus

"누가 얼마나 오든, 내가 다 죽여주겠어."

카서스는 빌지워터에서 솔로 가수로 데뷔했다. 후드를 푹 눌러쓴 채 장례식장을 전전하며 장송곡을 불러 푼돈을 벌었고, 덕분에 빌지워터 주민들은 건강이라는 뜻밖의 이득을 얻었다. 가족들에게 저런 음산한 장례식을 치르지 않게 하려면 오래오래 살아야겠다는 결심을 했고, 그래서 건강에 신경을 쓰게 되었기 때문이다. 그 후 카서스는 장례식 가수 노릇을 때려치우고 지저분한 싸구려 술집을 돌아다니며 목숨을 잃은 해적들의 장례식에서 노래를 불렀다. 바닷가 판자촌에서 부르기에는 상당히 높은 수준으로 올라선 음울한 장송곡과 더불어.

요릭

YorickYorick

"베이스 올려. 베이스 좀 키워줘. 베이스 좀 더 세게. 더. 더. 더!"

요릭은 뭔가 새로운 것을 시도하고 싶다는 생각에서, 따가운 햇살로 허옇게 바래버린 슈리마의 불모지로 휴가를 떠났다. 햇살은 요릭에게 새로운 것이었다. 그는 늘 밝은 대낮을 피해다녔다. 낳아준 친어머니마저도 쉽게 사랑한다는 소리가 안 나올 정도의 얼굴을 사람들에게 드러내고 싶지 않았기 때문이었다. 요릭의 독특한 베이스는 슈리마의 물렁한 바위쯤은 손쉽게 깨부수어 버렸다. 다만 부작용이 있었다. 바위를 부수면서 주변의 모래를 녹여버리는 바람에, 저 멀리에서 무덤을 발굴하던 인부들을 액화 모래 속으로 집어삼켜 버리는 것이었다. 하지만 바위를 부수자는 건지 음악을 하자는 건지 모를 베이스 연주를 한 순간이라도 더 듣는 것보다는 차라리 나은 운명인지도 모른다.

소나

SonaSona

...!

소나는 찢어질 듯한 고음의 심포닉 록 오페라를 만들고 싶다는 욕망에 사로잡혀 세계에서(물론 이 세계만이 아니다) 웅장하기로 소문난 사원을 돌아다니며 공연을 했지만, 온 우주를 통틀어 가장 울림이 좋은 소리를 원하는 소나가 만족할 수 있는 음향은 나오지 않았다. 실망한 소나는 "바다뱀 축제"의 저주받은 선원들과 함께 배를 타고 화산섬들을 누비며, 소름끼치는 음파를 발산하여 섬을 조각했다. 덕분에 음악을 창조하고자 하는 욕구는 충족되었지만, 소나의 음악이 어찌나 강력했는지 그 음파가 세계와 세계를 떠돌며 대륙을 모조리 가라앉혀 버렸다 (그 바람에 아틀란티스 대륙에서 개최할 예정이던 공연이 취소되었다).

올라프

OlafOlaf

"심벌 하나, 탐탐 하나, 스네어 하나, 트윈 베이스 드럼 한 쌍, 카우벨 하나 새로 부탁해. 어, 그냥 한 세트 통째로 구해줘. 쓰던 거? 망가졌어. 불이 붙어서. 어, 내가 그런 거 맞아."

최후의 업적이라고 믿었던 전공을 세운 후에도 살아남자, 올라프는 룬테라에서 가장 치명적인 술을 퍼마시고 죽어야겠다고 결심했다. 자운의 가장 깊숙한 곳까지 들어온 올라프는 독하디독한 하수도 칵테일을 들이켰고, 술김에 잘 나가던 시절의 이야기를 떠벌리고 화공약품에 찌든 불량배들에게 덤벼보라고 도발을 날렸다. 눈 깜빡할 사이에 올라프는 지하의 골렘 파이트클럽 한복판에 서게 되었다. 원래 드럼에 천부적인 소질이 있던 그는 화학공학으로 동력을 공급받는 골렘들과 싸우면서 깨달았다. 드럼을 두들기던 실력이 여기에서 기계 거인들을 박살내는 데에도 유용하다는 것을.

케일

KayleKayle

"메탈의 신이 네 핏줄에 뜨거운 용암을 들이붓기라도 했나? 내 시간을 낭비하려면 그 정도 자격은 갖춰야지."

케일이 전쟁으로 분열된 세계에서 나와 룬테라에 처음 모습을 드러냈을 때, 창공을 찢어발기는 화염 혜성과 함께 나타났다느니 온몸이 빛나는 뱀처럼 생긴 용의 등에 올라타고 있었다느니 하는 이야기가 전해진다. 하지만 이는 시작일 뿐, 그 후 케일이 황금빛 휘황찬란한 갑주를 걸친 전투의 여신다운 자태로 필멸의 존재들이 발을 붙이고 사는 땅을 활보했다는 전설이 끝없이 쏟아져나왔다. 케일은 신의 없는 여동생이 이끄는 악마 군단에 맞서 자신과 나란히 싸울 아군을 찾고 있었다. 지구는 더 이상 패기만만한 전사를 배출하지 못했기에, 룬테라까지 와서 메탈 전사를 찾는 것이었다.

그 신성한 의지가 너무나 고귀하고 드높았기에, 케일은 자신이 처한 곤경을 장엄한 심포닉 메탈 오페라를 통해서만 전달할 수 있었다. 오페라 아리아에 실린 케일의 슬픔이 어찌나 사무치도록 처절했는지, 청중은 하나같이 심장에 타격을 입었으며 그 음울한 쓸쓸함에 압도당한 나머지 공연이 끝나자마자 그 자리에 쓰러져 죽어버렸다. 하지만 케일의 메탈 오페라는 한 곡의 길이가 몇 시간씩이나 되었기에 죽기 전에 신변을 정리하고 마음의 준비를 할 시간은 충분했다. 케일의 노래 가사에 그토록 가슴을 쥐어짜는 비통한 감정이 담겼음에도, 그녀의 근심이 얼마나 깊은지를 진정으로 이해하는 청중은 아무도 없었다. 케일의 존재의 고뇌를 듣고 살아남은 사람이 없었기 때문이다.

2017 Grasp of the Undying

Tour Dates

  • 춘분 / 녹서스

    불멸의 요새 라운지

    스폰서

    녹스토라, 쿼드라킬

  • 동지 / 스톤헨지

    사르슨 원형 경기장

    스폰서

    광기의 터프넬, 살아있는 바위, 멀린의 골칫거리

  • 핏빛 눈송이의 날 / 프렐요드

    칼바람 나락 아레나

    스폰서

    얼음 마녀, 냉기 수호자

  • 카니아의 축제 / 올림포스 산

    제우스의 성채

    스폰서

    천국과 지옥, 티탄족, 그리스 비극

  • 멸망의 날 / 그림자 군도

    비밀의 회랑

    스폰서

    월광파멸, 몰락의 왕

  • 해로윙 / 빌지워터

    도살자의 다리 학살의 부두

    스폰서

    죽음의 여신, 사전경직, 죽은 자의 침묵

  • 필트오버력 9월 14일 / 자운

    지하동굴 스타디움

    스폰서

    울부짖는 종말, 사악한 달의 강림

  • 2017 / 새로운 폐허

    밴들 시티 콜로세움

    스폰서

    공포의 작은 발

Download

Grasp of the Undying

저희는 펜타킬에게 녹음비로 얼마를 지급하면 좋을지 물어보았습니다만,
받은 거라고는 도무지 알아볼 수 없는 숫자뿐이었습니다.
그래서 저희는 웹사이트를 통해 <Grasp of the Undying>를 무료로 공개하기로 했습니다.
(스트리밍도 물론 가능합니다. 아래를 참조해 주세요.)

MP3 다운받기

주요 음원사이트에서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다운받기